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편집  2024.06.12 [15:40]
엔터테인먼트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베이비몬스터 "블랙핑크 동생 그룹 영광…힙한 YG DNA가 매력"
기사입력  2024/04/01 [12:30]   연합뉴스



YG 새 걸그룹으로 주목…아현 합류 미니음반으로 완전체 첫발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블랙핑크 동생 그룹이라는 수식어를 받을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큰 영광입니다. 그 덕분에 정말 많은 관심을 전부터 받을 수 있었어요." (라미)
걸그룹 베이비몬스터는 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사옥에서 열린 첫 미니음반 '베이비몬스터'(BABYMONS7ER) 발매 기념 간담회에서 "저희는 'YG DNA'가 가득한 그룹"이라며 "힙(HIP·멋진)하고 틴(TEEN)스럽고 발전 가능성이 풍부한 게 저희의 매력"이라고 스스로를 소개했다.
이들은 "저희는 연습하지 않을 때는 '베이비' 같은 장난기 있는 모습이 많지만, 연습할 때나 무대에서는 '몬스터' 같이 카리스마 있는 모습을 보여드리는 그룹"이라고도 말했다.
베이비몬스터는 YG가 지난 2016년 블랙핑크 이후 처음으로 선보이는 걸그룹으로 큰 관심을 모았다.
루카(일본), 파리타(태국), 아사(일본), 아현(한국), 라미(한국), 로라(한국), 치키타(태국) 7인조로 구성된 다국적 걸그룹으로, 멤버 과반이 외국인일 정도로 글로벌 시장을 겨냥했다.
이들의 선배 블랙핑크는 베이비몬스터 데뷔 서바이벌 과정이나 월말 평가 때 종종 참여해 '관중을 생각하는 애티튜드(태도)가 있어야 한다'는 등의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고 한다.
이들은 지난해 '배터 업'(BATTER UP)과 올해 '스턱 인 더 미들'(Stuck In The Middle)로 인기를 예열한 뒤 이날 공식적인 가요계 데뷔를 알렸다.
특히 이번 앨범부터 멤버 아현이 합류해 팀은 7인조 완전체로 첫발을 내딛게 됐다.
아현은 "자세하게 말씀드리기는 어렵지만 (지난해) 심리적으로 힘들었다. 그래서 회복에 전념하면서 집에서 운동도 하고 밥도 잘 챙겨 먹었다"며 "그 사이 멤버들이 격려와 응원을 보내주고 팬들도 전광판 응원도 보내주셔서 지금은 완벽하게 회복한 상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 여러분 앞에 기쁘게 설 수 있어서 너무 행복하다"며 "빨리 회복해서 돌아가고 싶다는 마음이 가장 컸다"고 덧붙였다.
아사도 "6인으로 나왔을 때는 뭔가 비어 있는 느낌, 꽉 채워지지 않은 느낌이 들었다면 지금은 아현이 돌아옴으로써 꽉 채워진 느낌이 들었다"며 "그래서 더욱 좋아진 느낌이다. 팬들께서도 7인 버전을 많이 들어줬으면 좋겠다"고 거들었다.

베이비몬스터는 팀명을 앨범명으로 삼아 자신감과 당당함을 내보였다.
앨범에는 타이틀곡 '쉬시'(SHEESH)를 비롯해 힘 있는 비트와 강렬한 신시사이저로 팀의 정체성을 드러낸 '몬스터스'(MONSTERS), 팝스타 찰리 푸스와 협업한 팝 장르 '라이크 댓'(LIKE THAT), 먼저 공개한 '배터 업'과 '스턱 인 더 미들'의 7인 버전 등 총 7곡이 담겼다.
타이틀곡 '쉬시'는 바로크 스타일의 피아노 선율과 웅장한 신시사이저 사운드가 돋보이는 힙합 댄스 장르의 곡이다. '놀라움'을 뜻하는 감탄사 '쉬시'를 활용한 중독적인 훅(Hook·강한 인상을 주는 후렴구)이 인상적이다.
YG는 "양현석 총괄 프로듀서가 직접 나서 안무를 결정했고, 바다 등 유명 안무가들이 퍼포먼스 작업에 참여해 완성도를 높였다"며 "후렴구에 반복되는 '쉬시'에 맞춰 팔을 돌리고 발로 차는 포인트 안무 등이 중독성을 불러일으킨다"고 소개했다.
파리타는 "어제 저희도 처음으로 뮤직비디오를 봤는데, 너무나 설레었고 일곱명으로 나와서 행복했다"며 "앞으로도 더 글로벌한 아티스트가 돼 영감을 드리는 가수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베이비몬스터는 이번 첫 번째 미니음반 사전 콘텐츠만으로 약 8천500만뷰에 달하는 유튜브 조회 수를 기록하는 등 글로벌한 관심을 끌고 있다.
이들은 TV 음악 프로그램 출연, 일본과 태국 등 아시아 5개국 팬 미팅 투어, 일본 최대 음악 축제 '서머소닉' 무대 등 활발한 활동에 나선다.
일본인 멤버 루카는 "부모님 앞에서 저희가 하는 무대를 보여드리게 돼 너무나 행복하다"고 말했고, 파리타도 "부모님께 우리의 팬들을 보여드릴 수 있어서 기대된다"고 들뜬 표정으로 덧붙였다.
"모든 아이돌들이 목표로 하는 '코첼라'(코첼라 밸리 뮤직 & 아츠 페스티벌)가 저희의 가장 큰 목표에요. 팬분들께 글로벌한 무대와 영향력을 보여드리려 열심히 노력하고 있습니다." (로라)
"(블랙핑크) 제니 선배님은 연습생 때부터 제 우상이셨고, 가장 큰 영감을 준 롤모델이었어요. 앞으로 제니 선배님처럼 저만의 색깔을 찾아가는 멋진 아티스트가 되겠습니다." (아현)
tsl@yna.co.kr
(끝)

ⓒ 유통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회사소개저작권규약이메일무단수집거부광고안내지역 지사장 모집시민기자제휴안내만드는 사람들
서울시 서초구 서운로 226, 509호(서초동, 서초오피스텔) ㅣ 대표전화 : 02-2051-2486
유통데일리 등록번호 서울아 00311 등록일자 2007년 1월8일 발행·편집인 백승준 발행일자 2007년 1월1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백승준 Copyright ⓒ 2007 (주)유통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Contact yutongdaily@yutongdaily.com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