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HOME > 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LG전자, 디오스 김치톡톡 40종 공개
스탠드식 뚜껑식 포함 모델에 프리미엄 신선기능
백승준 기자



LG전자가 고객이 선호하는 본질적인 기능에 집중한 김치냉장고 신제품을 대거 선보이며 프리미엄 김치냉장고 시장을 선도한다.
 
LG전자는 12일 선보인 2019년형 LG 디오스 김치톡톡 신제품은 스탠드식 26종, 뚜껑식 14종 등 총 40종이고 용량은 128리터(ℓ)에서 836리터까지다.
 
LG전자는 김치냉장고의 본질이 김치를 맛있게 오랫동안 보관하는 데 있다는 것을 감안해 모든 신제품에 디오스 김치톡톡만의 차별화된 신선기능인 ‘New 유산균김치+’를 기본 탑재했다. 지난해까지는 주로 프리미엄 제품에 탑재했던 기능이었지만 올해는 가장 저렴한 뚜껑식 1도어 모델까지도 모두 적용했다.
 
‘New 유산균김치+’는 김치의 감칠맛을 살려주는 유산균을 일반 보관모드에 비해 최대 57배까지 늘려 김치를 오랫동안 맛있게 보관해준다. 고객들은 ‘유산균 디스플레이’를 통해 김치의 상태도 쉽게 확인할 수 있다.
 
또 LG전자는 스탠드식 全 제품에 냉각-순환-유지로 이어지는 ‘3단계 냉기케어시스템’을 적용했다. △냉기를 고르게 뿌려주는 ‘4D 입체냉각’ △6분마다 냉기를 순환시켜 온도편차를 최소화하는 ‘쿨링케어’ △별도 칸막이를 사용해 냉기가 새어나가지 않도록 한 ‘냉기지킴가드’ 등이 냉장성능을 높였다.
 
특히 LG전자가 차별화된 정온기술을 구현하며 김치를 맛있게 숙성시킬 수 있는 것은 LG 냉장고의 차별화된 핵심부품인 ‘인버터 리니어 컴프레서’ 덕분이다. LG전자는 스탠드형 전 모델에 인버터 리니어 컴프레서를 적용했다.
 
리니어(Linear) 컴프레서는 모터가 ‘회전’ 대신 ‘직선’으로 운동을 하는데, 동력을 전달하는 과정에서 에너지 손실이 적어 일반 인버터 컴프레서보다 효율이 18% 이상 뛰어나다. 부품 구조가 단순해 내구성도 유리하다. 또 모터의 속도를 자유자재로 구현하는 인버터 기술은 보다 정밀한 온도 제어가 가능해 한 세대 앞선 핵심부품으로 평가받고 있다.
 
400리터대 제품은 업계 최초로 위쪽칸을 좌우로 구분해주는 ‘다용도 분리벽’을 적용해 활용도가 더 높아졌다. 최근 김치냉장고에 김치 외에도 쌀, 고기, 생선, 야채, 과일 등 다양한 식재료를 보관하며 서브 냉장고로 활용하는 고객들이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고객들은 식재료를 보관하는 패턴에 따라 중간칸, 아래칸, 매직스페이스 등을 포함해 총 5개 구역을 활용할 수 있다. 사용하지 않는 칸만 전원을 끌 수 있다.
 
신제품은 에너지효율도 최고 수준이다. 고객들이 주로 선택하는 400리터대 에너지소비효율 1등급 제품은 월 소비전력량이 12kWh다. 한 달 300kWh의 전기를 사용하는 가정의 경우 월 전기료는 2000원이 채 되지 않는다. 동일한 기준으로 300리터대 1등급 제품은 월 전기료가 1750원에 불과하다.
 
LG전자는 최근 일체감이 느껴지는 주방을 원하는 고객들이 늘어나고 있는 점을 반영해 디오스 냉장고에 적용한 무광(無光) 블랙 패턴인 ‘맨해튼미드나잇’ 색상을 신제품에 적용했다. 이 색상은 디오스 냉장고 중에서도 최고급 사양에 적용되며 주방에 고급스러움을 더해줘 인기가 높다. 또 손잡이 부분도 디오스 냉장고와 동일한 사각 디자인의 ‘스퀘어 핸들’을 적용했다.
 
신제품의 가격은 출하가 기준 65만~425만원이다.
 
LG전자 H&A사업본부 키친어플라이언스사업부장 박영일 부사장은 “맛있는 김치라는 본질에 집중하면서 차별화된 신선기능과 냉장성능을 대폭 확대한 신제품 라인업으로 프리미엄 김치냉장고의 대중화를 이끌어 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백승준 기자 bsj@yutongdaily.com

기사입력: 2018/09/12 [16:16]  최종편집: ⓒ 유통데일리
 
주간베스트
회사소개저작권규약이메일무단수집거부광고안내지역 지사장 모집시민기자제휴안내만드는 사람들
서울시 서초구 서운로 226, 612(서초동, 서초오피스텔) ㅣ 대표전화 : 02-2051-2486 ㅣ 팩스 : 02-6008-2823
유통데일리 등록번호 서울아 00311 등록일자 2007년 1월8일 발행·편집인 백승준 발행일자 2007년 1월1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백승준 Copyright ⓒ 2007 (주)유통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Contact yutongdaily@yutongdaily.com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