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HOME > 라이프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설장비로 물 분사 미세먼지 제거
여름철 뜨거워진 도로 열기도 식혀
김영수 객원기자
겨울 내내 눈 오는 날 도로결빙을 예방에 사용됐던 제설장비가 올여름 도로 위 미세먼지 제거장비로 변신한다.

서울시가 겨울철 초동 제설작업을 위해 서울 전역 53개소에 설치돼 있는 ‘자동액상살포장치’를 6월 11일부터 9월 30일까지 재가동, 도로 위 미세먼지 제거에 나선다고 밝혔다. 제설장비인 ‘자동액상살포장치’를 도로 위 미세먼지 제거에 활용하는 것은 국내 최초다.

‘자동액상살포장치’에 깨끗한 물을 넣어 도로 위에 물을 자동 분사하는 방식으로, 자동차 배기가스로 인한 미세먼지를 줄이고 여름철 뜨거워진 도로 열기도 식히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낸다는 계획이다.

액체를 자동 분사하는 장치의 특성을 활용해 발상의 전환을 한 사례로 추가 예산이나 인력투입 없이도 즉시 가동이 가능하다고 시는 설명했다.

‘자동액상살포장치’는 겨울철 강설시 눈을 녹이는 염수를 분사하는 장치로 노즐을 통해 도로 노면으로 원격 자동분사한다. 현재 동작대교 남단, 도림고가차도, 남산소파길을 비롯해 서울 전역의 제설 취약지점 53개소의 도로 가장자리에 설치돼 있다.

여름철 자동액상살포장치는 평일 9시부터 18시까지 운영하며 서울시내 미세먼지 심한 날(서울시 비상저감조치 발령 시(평균농도 50㎍/㎥ 초과))과 폭염특보(주의보·경보) 발령 시 원격제어 방식으로 가동된다. 2시간 간격으로 15분 동안 운영되는 식이다. 시는 교통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날씨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작동시간과 간격을 탄력적으로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본격 운영에 앞서 25개 자치구, 도로사업소, 서울시설공단 등 서울시 32개 제설기관은 액상 탱크 내 염수를 완전히 제거하고 깨끗한 물을 채웠다.

고인석 서울시 안전총괄본부장은 “겨울철 제설 기간에만 활용됐던 제설장비를 미세먼지 저감 및 도심열섬 완화 등을 위해 확대 활용하게 됐다”며 “다만 도로노면에 물 분사시 차량의 물 튀김 현상이 발생할 수 있어 이에 대한 시민들의 이해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김영수 객원기자 kys@yutongdaily.com
기사입력: 2018/06/12 [12:35]  최종편집: ⓒ 유통데일리
 
주간베스트
회사소개저작권규약이메일무단수집거부광고안내지역 지사장 모집시민기자제휴안내만드는 사람들
서울시 서초구 서운로 226, 612(서초동, 서초오피스텔) ㅣ 대표전화 : 02-2051-2486 ㅣ 팩스 : 02-6008-2823
유통데일리 등록번호 서울아 00311 등록일자 2007년 1월8일 발행·편집인 백승준 발행일자 2007년 1월1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백승준 Copyright ⓒ 2007 (주)유통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Contact yutongdaily@yutongdaily.com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