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HOME > 건강과학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호두, 젊은 남성 정서 안정에 도움
여성 정서 상태에는 별 반응 없어
김영수 객원기자

매일 스트레스에 시달리는 젊은이들을 위해 뉴멕시코 대학교의 영양학과 피터 프리비스(Peter Pribis) 교수가 호두 섭취가 기분 개선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프리비스 교수는 첫 중재 연구에서 호두 섭취가 정서에 미치는 효과에 대해 조사 후 “호두에 대한 선행 연구를 통해서, 호두 섭취는 심장병, 당뇨병, 비만 등과 같은 질병 완화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그러나 이번 연구는 기존 연구와는 다르게 인지적인 측면에 집중했으며 연구 방식으로는 무작위 대조 시험(CRT)을 통해 남성과 여성의 정서적 결과를 측정했다”고 밝혔다.
 
해당 연구는 18세에서 25세 사이의 학생 64명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백인, 흑인, 라틴계, 아시아인 등 다양한 인종으로 구성됐다.

연구진은 참가자들이 16주간 매일 바나나 빵 세 조각을 섭취하게 했는데 그 중 8주는 하루 한 줌 권장량인 28g의 호두를 잘게 다져 밀가루 반죽에 섞은 바나나 빵을 나머지 8주는 호두가 없는 바나나 빵을 식단에 포함시켜 각 8주의 마지막 날 학생들의 정서상태를 측정했다. 한편 두 종류의 빵은 맛이나 외관상으로 별다른 차이점이 보이지 않도록 했다.

프리비스 교수는 “이번 연구는 인지 연구 분야에서 가장 많이 사용하는 측정 지표 중 하나인 기분 상태 검사지(Profiles of Mood States, POMS)를 사용하여 참가자들의 정서 상태 변화에 대해 알아보았다”며 “검사지는 참가자들의 긴장 상태, 우울함, 분노, 피로, 활기, 혼란이 포함된 총 6개의 정서 상태를 조사하고 이는 총 정서 장애(Total Mood Disturbance, TMD) 점수로 합산된다. 이때, TMD수치가 낮을수록 긍정적인 정서상태를 뜻한다”고 설명했다.

프리비스 교수는 “이번 연구에 무작위적, 플라시보가 제어된 교차 섭취 실험을 통해 젊고 건강한 남성의 정서 반응이 호두를 섭취한 8주 이후 상당 수준 향상되는 것을 관찰할 수 있었다”며 “호두를 섭취한 젊은 남성의 정서 상태가 약 28% 정도 긍정적으로 향상되는 뜻 깊은 결과가 나왔다”고 발표했다.

반면에 “여성의 경우 어떠한 정서 향상도 관찰되지 않았으며 이에 대한 이유는 알 수 없었다”고 덧붙였다.

호두에는 알파리놀렌산, 비타민-E, 엽산, 폴리페놀, 멜라토닌 등과 같이 사람의 정서를 안정적으로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되는 영양소가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다. 이번 연구에서는 호두로만 실험을 진행했으며 이 같은 결과는 호두가 가지고 있는 모든 영양소들이 상호작용하여 발생한 것이라 볼 수 있다.

김영수 객원기자 kys@yutongdaily.com
기사입력: 2016/12/06 [11:25]  최종편집: ⓒ 유통데일리
 
주간베스트
회사소개저작권규약이메일무단수집거부광고안내지역 지사장 모집시민기자제휴안내만드는 사람들
서울시 서초구 서운로 226, 612(서초동, 서초오피스텔) ㅣ 대표전화 : 02-2051-2486 ㅣ 팩스 : 02-6008-2823
유통데일리 등록번호 서울아 00311 등록일자 2007년 1월8일 발행·편집인 백승준 발행일자 2007년 1월1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백승준 Copyright ⓒ 2007 (주)유통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Contact yutongdaily@yutongdaily.com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