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HOME > 직접판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실적]다단계업계 2014년 매출액 순위
한국암웨이 뉴스킨 애터미 한국허벌라이프 1,2,3,4위 차지
백승준 기자
다단계판매 업체들의 2014년 감사보고서가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최근 공시됐다.
 
지난 2014년에도 한국암웨이가 매출액 1조227억원으로 2위와 큰 격차를 벌이며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뉴스킨코리아로 매출액 5,329억원, 3위는 애터미로 매출액 4,925억원, 4위는한국허벌라이프로 매출액 4,795억원 등의 순이었다.
 
뉴스킨코리아와 한국허벌라이프 매출이 전년대비 감소한 반면 애터미는 놀라운 매출성장세를 보이며 업계 3위 자리로 올라섰다.

지난 2013년과 마찬가지로 순이익을 가장 많이 남긴 업체는 한국허벌라이프로 746억원의 순이익을 챙겼다. 이는 매출액 규모가 2배인 한국암웨이의 713억원보다 33억원 더 많은 수치다.

또 하이리빙 이나 앤알커뮤니케이션(NRC) 등의 매출액 규모보다 순이익 규모가 큰 경영성과 이기도하다. 
 
애터미는 토종기업 가운데 가장 높은 매출액인 4,925억원으로 업계 3위 자리를 차지했다.

멜라루카인터내셔날코리아는 매출 신장세가 수그러졌음에도 매출액 800억원으로 하이리빙과 앤알커뮤니케이션을 앞질렀다.

시너지월드와이드코리아는 591억원 매출액에 107억의 순이익을 남기는 3년 안정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이번에 공시된 다단계업체 중 앤알커뮤니케이션(△-47억원)과 하이리빙(△-8억5천만원) 2곳은 적자를 나타냈다.

앤알커뮤니케이션은 8년 연속 적자로 지난 2011년 △-3억 7,500만원, 2012년 △-45억원, 2013년△-89억원, 2014년 △-47억원을 보이며 추락했다.


<>다단계업계 2014년말 감사보고서 매출액 현황

 

순위

업체명

매출액

순이익

전년대비
매출증감

1

한국암웨이

1조227억원

713억원

339억원

2

뉴스킨코리아

5,329억원

338억원

△-183억원

3

애터미

4,925억원

557억원

1,700억원

4

한국허벌라이프

4,795억원

746억원

△-371억원

5

멜라루카인터내셔날코리아

800억원

78억원

△-292억원

6

하이리빙

648억원

△-8억5천만원

△-4억원

7

 
시너지월드와이드코리아

591억원

107억원

203억원

8

앤알커뮤니케이션

408억원

△-47억원

△-53억원

9

앨트웰

297억원

67억원

△-34억원

10

지엔지피(구 웰빙테크)

275억원

2억6천만원

△-24억원

11

고려한백

182억원

3,898만원

32억원

12

투에버

162억원

5억3천만원

66억원

 
백승준 기자 bsj@yutongdaily.com
기사입력: 2015/04/22 [13:38]  최종편집: ⓒ 유통데일리
 
2014년 다단계 매출순위 토니몬 15/06/05 [02:34] 수정 삭제
  162억원매출에 12위에 오른 투에버말고, 수백억매출을 일으킨 많은 다단계 업체들은 순위에 아예 포함되지 않았는데요. 정확한 데이터 맞는건지 궁금합니다. 감사보고서 매출현황이면 출처가 어디인가요? 공정거래위원회도 아닌듯하고 애매하네요.
공정거래위원회 순위는 ^^ 15/07/09 [17:13] 수정 삭제
  공정거래위원회의 순위는 매년 7월경에 발표됩니다. 이게 제일 정확합니다 감사보고서에 제출의무가 있는회사와 없는회사가 있기때문에 감사보고서만으로는 부족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회사소개저작권규약이메일무단수집거부광고안내지역 지사장 모집시민기자제휴안내만드는 사람들
서울시 서초구 서운로 226, 612(서초동, 서초오피스텔) ㅣ 대표전화 : 02-2051-2486 ㅣ 팩스 : 02-6008-2823
유통데일리 등록번호 서울아 00311 등록일자 2007년 1월8일 발행·편집인 백승준 발행일자 2007년 1월11일 청소년보호책임자 백승준 Copyright ⓒ 2007 (주)유통데일리. All rights reserved.
Contact yutongdaily@yutongdaily.com for more information.